팝업레이어 알림

팝업레이어 알림이 없습니다.

[라오스]밤문화 탐방

MTGUN 0 87

011년12월 말에 라오스로 여행다녀왔습니다.

남자 3명이서 갔는데요 원래는 태국으로 가려고 했는데 홍수 때문에 옆나라인 라오스로 변경했습니다.

한국에서 라오스로 직항이 없습니다. 그래서 베트남 하노이에서 갈아타고 다녀왔죠.

 

일단 도착한곳이 수도인 비엔티엔. 어찌어찌 숙소를 잡고 있으니 5시가 넘어가고 있더군요

우리세명은 '이대로 오늘밤을 보낼수 없지'라고 생각하고 무작정 나왔습니다.

일단 밥을 먹고 마사지를 받았습니다.

 

마사지 비용은 한국돈으로 1시간에 1만5천원정도였는데 그쪽에서는 호텔근처로 나름 좋은곳 이었습니다.

각자 방에 들어가 마사지를 받았는데 마사지사는 물론 여자였습니다. 각자 방이지만 거의 칸막이 수준이라 이야기 서로 이야기 할수 있는 구조입니다.

일단 등부터시작해서 마사지 받는데 엄청 시원합니다. 중간중간 말도 걸어주고..ㅋ 마사지사 귀여웠습니다.

근데 갑자기 엉덩이쪽을 마사지 하더니 허벅지 사이를 마사지 해줍니다. 기분이 묘하더군요. 계속 기분 좋냐고 물어보고;;

마사지복이 반바지 였는데 팬티는 안입고 있었습니다.

점점 손이 올라오더니 제 음경과 고환을 손등으로 슬쩍슬쩍 건들더군요. 결국 발기!!!

하지만 더이상은 없더군요ㅠㅡㅠ 나와서 친구들과 이야기 해보니 자기들은 그런거 없었다고;;ㅋ 운이 좋았나 봅니다.

 

그리고 알아봤던 클럽으로 갔습니다. 노래가 KPOP이 나오더군요. 그쪽에서는 인기가 많습니다.

라오비어를 마시며 여자들 스캔해 봅니다. 이쁜여자들 몇몇 있습니다.

하지만 말도 안통하고 용기가 나지 않더라구요;; 결국 우리끼리 놀고있는데 옆에서 괜찮은 아가씨가 접근합니다. 영어를 할줄 알더군요!

자기가 우리한테 관심 있다고 하고 같이 놀꺼면 전화하라면서 전화번호 주고 클럽 나갑니다. 친구들도 있다고! '오호!! 오늘밤 이렇게!!!'

라고 생각했지만...로밍한 폰으로 라오스 핸드폰을 걸줄몰랐던 우리는 결국 연락을 못했습니다.

 

패배자가 된듯한 기분으로 숙소로 돌아가는데 길가에 여자들이 많습니다. 다들 저희를 처다 보더군요.

우리는 약간 두려운 마음도 있고 해서 숙소로 빨리 가기 시작했습니다.

일단 큰거리에서 벗어서 숙소로 가는 골목길로 가는데 여자 둘이 오토바이 타고 돌아다니다가 우리한테 오더군요

저희한테 인사 합니다 'hi' 저희도 여자둘이니 두려움 없이 받아줬죠 'hi'

그러더니 다짜고짜 'i like you'를 연발합니다;; 엄청 적극적이서 당황스럽기도 하더군요...

가격 흥정. 얼마를 원하냐고. 결국 350000낍 우리나라돈으로 약 50000원에 쇼부 쳤습니다.

친구중에 1명은 안한다고 해서 숙소 들어가고 저랑 나머지 친구는 그 여자 둘이랑 같이 주변 싼 숙소로 가서 붕가붕가

역시 끝나고나니 유흥답게 허무했습니다.

 

다음날 부터는 비엔티엔을 떠나 방비엔 루앙프라방으로 일반적인 여행 했습니다. 라오스 자체가 좋더군요. 다음에 여건이 되면 다시 꼭 방문해 보고 싶습니다.

밤문화가 필리핀에 비하겠냐만은 라오스도 나름 재미있었습니다. 여러분들도 라오스 방문 해보세요!

[이 게시물은 최고관리자님에 의해 2014-10-08 17:36:05 국내/해외 스토리에서 이동 됨]
0 Comments
카테고리

먹튀사이트 검증을 원하시면 관리자 톡으로 연락 주세요

Livescore.in